2020.10.19 (월)

  • 구름많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2.1℃
  • 박무서울 9.8℃
  • 박무대전 7.0℃
  • 맑음대구 7.4℃
  • 맑음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10.6℃
  • 맑음부산 12.6℃
  • 흐림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14.6℃
  • 구름많음강화 8.8℃
  • 구름조금보은 2.9℃
  • 맑음금산 3.6℃
  • 흐림강진군 10.2℃
  • 맑음경주시 6.2℃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방탄소년단이 '청년'에게 보내는 메시지

방탄소년단,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에 청년리더로 참석
청년의 한 사람으로서 전 세계 청년들에게 희망과 용기의 메시지 전해
"2020년 우리의 이야기가 작은 힘이 되기를"

URL복사




빌보드 핫100 차트 2주 연속 1위를 달성한 전 세계적 인기 그룹 방탄소년단이 청년들에게 희망과 용기의 메시지를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늘(1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에 청년 리더로 참석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세계적인 인기 그룹이 아닌 '청년'의 한 명으로서 자신들이 지금에 이르기까지에 관한 솔직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와 함께 동시대를 사는, 그리고 미래의 청년들을 위해 진심 어린 메시지를 전했다.



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등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방탄소년단이 대한민국의 모든 청년들을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 RM  미래의 청년들에게 메시지를 전달


"먼저, 전 세계 어딘가에서 지금도 도전을 멈추지 않고, 용기 있게 삶을 이끌고 계실 대한민국의 모든 청년분께 응원의 말씀을 전합니다.


만약 미래의 삶에서 여러 가지 이유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다면, 2020년 저희의 이야기가 작은 힘이 되기를 바랍니다.



☆ 슈가 "절실하게 주문을 외웠다"


"지금으로부터 7년 전인 데뷔 초, 방탄소년단은 오기와 패기, 열정과 독기를 무기 삼아 감히 예측도 할 수 없는, 그런 길을 걷기 시작했습니다.


누구보다 더, 성공하고 싶었습니다. 작은 회사에서 데뷔해 많은 어려움, 걱정과 맞서가며 어쩌면 무모하고, 어쩌면 바보 같을 만큼 앞뒤 돌아보지 않고 열심히 했습니다.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도 몰랐지만 '먼 훗날 다 추억이 될 것이고, 지금 힘든 것들은 다 지나갈 것이다' 그렇게 절실하게 주문을 외웠던 것 같습니다."



☆ 지민 "함께 힘 내보자는 한 마디, 큰 불빛이 됐다"


"쉬지 않고 달린 것 같은데, 분명 우리는 열심히 하고 있는데, 참 오랜 시간 동안 제자리였습니다. 서로 예민해지고 다투고 지쳐갈 때쯤, 일곱 명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저희의 일을 도와주시던 형들이 해 주시던 말씀. "너희를 다 이해할 순 없지만 마음이 많이 아프다. 함께 힘을 내 보자." 어쩌면 너무나 평범한 그 한 마디, 따뜻한 그 말이 저희에게는 큰 힘이 됐습니다.



☆진 "대한민국의 청년들은 늘 강하고, 대단했다"


"미래의 청년 여러분, 미래가 되어 우리가 서로 청년과 어른으로 마주하게 되어도, '이쪽이 맞는 길이다' '방법은 이게 좋다' '이런 삶이 훌륭하다' '이것이 정답이다' 말하지 않겠습니다.


대한민국의 청년들은 늘 강하고, 대단했습니다.


대신 순간의 행복과 불행이 인생 전체를 좌우하지 않도록 2020년의 방탄소년단이 해낸 것처럼, 항상 스스로 일어설 수 있게 지켜드리겠습니다. 여러분이 함께 돕고 의지하며 갈 수 있게 격려해드리겠습니다.

어제의 청년들처럼, 오늘의 청년들처럼,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멈추지 않고 계속 씩씩하게 걸어가시길 바랍니다.


여러분의 훌륭한 생각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고, 그보다 더 미래의 청년을 위해, 앞장서 시대의 불빛이 되어주기를 바랍니다."



☆ 뷔 "지금 이 순간, 스스로에게 솔직해지자"


"몸과 마음이 너무 지쳤던 것 같습니다. 이젠 내가 어디로 가는 건지, 좋아 보이는 이 길도 내가 원치 않는 길은 아니었을지, 목표를 잃어버린 듯했습니다. 행복하지 않았고, 공허함이 밀려왔습니다.


감정의 늪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정말 열심히 노력했습니다. 지금 이 순간, 스스로에게 솔직해지자. 감정 하나하나까지 느끼고, 쏟아내자."



☆ 정국 "혼자 걸었다면, 이렇게 멀리 오지도 못했을 것"


"마치 거짓말처럼 멤버들과 팬들을 생각하며 다시 한번 힘내 보기로 했습니다.


아무것도 없는 길에서 시작했는데, 이젠 서로가 서로의 이정표가 된 것 같았습니다.


함께 하는 것이 고맙고, 서로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는 마음이 우리의 할 일이 무엇인지, 자연스럽게 알게 해줬습니다.


혼자 걸었다면, 이렇게 멀리 오지도 못했을 것입니다. 즐겁게 춤추며 달려가지도 못했을 것입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소정의 금액을 후원해주세요.

더 좋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신한은행 110-410-243163 (예금주: 글로벌아트미디어)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